2
홈 > 그리스도편지 > 오늘의말씀   


 

어찌하여 세상에 사는 것과 같이 의문에 순종하느냐

페이지 정보

작성자 : 그리스도편지 작성일 :작성일 :15-09-20 22:39 조회 : 537회 댓글 : 0건

본문

   
오늘의 말씀 

이사야55 : 8절  
"여호와의 말씀에 내 생각은 너희 생각과 다르며 내 길은 너희 길과 달라서" 

받아 들이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보여지는 모습이 믿음의 척도라고 생각하는 사상이 있습니다 
우리나라가 지난 몇십 년동안 급격한 산업화를 격으면서 성공을 지향하다 보니까 그런 사상이 교회 안에도 
자연스럽게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 사상은 누가 가져다 줍니까?
율법에 순종하게 끔 하는 마음은 사단이 가져다 주는 것임을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율법을 지향하면 자연히 
그 모습은 좋아 보일 수밖에 없습니다. 

하나님의 생각입니다.
그리고 교회 안에 있는 사람의 생각입니다. 
성경을 보고 있지만 교회 안에 있는 사람의 생각이 하나님의 생각과 다르다는 것을 바로 알아야 합니다. 
하지만 이 시대는 이사야의 말씀을 보면서도 왜 다른가를 깨닫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골로새서2 : 20-21절
"너희가 세상의 초등 학문에서 그리스도와 함께 죽었거든 어찌하여 세상에 사는 것과 같이 의문에 순종하느냐 
곧 붙잡지도 말고 맛보지도 말고 만지지도 말라 하는 것이니" 

세상은 최 첨단 시대를 살면서 최고의 선을 요구하고 최고의 아름다움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무엇이든지 최고가 되지 않으면 어느 순간에 바람처럼 사라져 버립니다 

세상에 사는 것과 같이 의문에 순종하느냐...
그리스도인들의 아주 잘못된 사상이 세상 사람은 율법적인 의로움을 찾지 않는 것으로 오해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 우리나라의 정치, 경제, 문화를 보시기 바랍니다. 심지어는 아들이 군대에 안간 이유로 
대통령 선거에서 몇번씩이나 아주 근소한 차이로 패배하는 것을 잘 생각해야 합니다. 

스타가 되었음에도 그들은 지극히 높은 의로움을 가지고 일반 대중이 그들에게 관심을 갖도록 하고 있다는 
사실 입니다 또한 경제인이 사회에 환원을 안하면 악덕 재벌로 사회는 그들을 정죄하고 있습니다 그것을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그런 모습은 세상의 당연한 모습이고 생각입니다.  

그런데 그런 사상이 교회 안에도 자연스럽게 자리하면서 붙잡지도 말고 
맛보지도 말고 만지지도 말라는 의문의 율법에 더욱 더 순종하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으며 그것은 성화라는 
아주 달콤한 맛에 길들여 지고 있습니다 
 
교회의 타락은 율법의 모습을 추구하면 추구할 수록 더 가속화 
된다는 것을 분별하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말하면 마치 제가 아무렇게나 막 살라고 한다는 것으로 오해를 
하고 있어 여간 조심스럽지가 않습니다  

잘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율법을 잘 지키는 사람이 아름답고 깨끗합니까?
아니면 못 지키는 사람이 아름답고 깨끗합니까?
믿음이 좋으면 깨끗하고 아름답다고 생각하는데 그것은 솔직히 잘못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꼭 그런 것이 아니라는 것을 성경을 보면 너무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율법의 아름다움을 만지고 싶어하는 
것 그 달콤함에 입 맛이 길들여져 있는 것을 우상 숭배라고 말씀합니다 

잘못된 믿음은 하나님의 길을 인정하지도 않고 
주님께서 인도하시는 발걸음을 받아 들이지를 않고 있습니다.  

받아 들이시기 바랍니다. 
사는 것은 고생이요 고난이며 큰 환난이라고 말씀하는데 그것을 부정하고 세상사람이 사는 것과 같이 
아름다움을 붙잡으려 한다면 그는 믿음이 없는 사람입니다 
 
지금 힘이 듭니까? 견딜 수 없습니까?
그 상태에서도 주님의 인도하심을 믿는 다면 하나님의 길을 걷고 있는 중입니다 

내게 주어진 환경을 받아 들이는 것이 믿음의 기본입니다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믿음은 세상과의 싸움이 아닙니다 교회안에 율법과 약속과의 싸움입니다 
두 가지를 다 쫓는다면 그는 음녀 입니다 믿음이 있는 성도는 어떤 환경에서도 약속만 믿고 하나님의 길을 
걸어 갑니다 

율법 붙잡지도 말고 만지지도 마시기 바람니다. 
성경은 율법을 지키지 말라고 말씀을 하고 있지만 사람의 이성으로 성경을 보면 반드시 지켜야 하는 것이 
율법이기 때문에 이 시대 모든 사람이 율법에 붙들려 있습니다. 

오늘의 감사 

성령께서 감동하여 주심으로 의문의 율법에 순종하지 않게 하시고 또한 붙잡지도 맛 보지도 않게 인도하여 
주시니 감사합니다 

 
Total 2,150건 8 페이지
오늘의말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10 일곱 천사 중 하나가 와서 내게 말하여 가로되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0-11 625
2009 썩어지지 아니하는 하나님의 영광을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0-09 655
2008 오직 육의 심비에 한 것이라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0-08 676
2007 율법 안에서 의롭다 함을 얻으려 하는 너희는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0-07 615
2006 그 언약을 저희에게 보이시리로다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0-06 615
2005 인생 채찍으로 징계하려니와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0-05 612
2004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고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0-04 631
2003 오직 주의 뜻이 무엇인가 이해하라 댓글1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0-02 618
2002 이는 너희의 드릴 영적 예배니라 댓글4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0-01 571
2001 겸손과 여호와를 경외함의 보응은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9-30 815
2000 내게 아무 유익이 없느니라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9-29 627
1999 오직 심령으로 새롭게 되어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9-25 577
1998 오직 나는 가난하고 슬프오니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9-24 528
1997 우리 마음에 비취셨느니라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9-23 659
1996 우리의 죄악이 바람같이 우리를 몰아가나이다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9-22 618
1995 재앙의 날에 주는 나의 피난처시니이다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9-21 646
열람중 어찌하여 세상에 사는 것과 같이 의문에 순종하느냐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9-20 538
1993 우리의 죄악이 바람같이 우리를 몰아가나이다 댓글1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9-18 608
1992 네가 한 터럭도 희고 검게 할 수 없음이라 댓글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9-17 613
1991 이는 이로, 손은 손으로, 발은 발로니라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9-16 607
게시물 검색